호빗 박스오피스(세계)

<호빗: 뜻밖의 여정> 지난 주말까지의 전세계 박스오피스 성적이 업데이트됐다(잠정치). 
북미 : 278.1 백만달러, 북미 외 : 608 백만달러, 합계 $886.1 백만달러

일주일전보다 59.5 백만달러 늘어난 수입이며(북미는 14.3백만, 북미 외는 45.2백만), 그 이전 일주일간 수입(141백만 달러)에서는 약 58% 하락한 수치. 유럽과 북미의 연말연시 휴일 시즌이 완전히 끝났고, 각 나라에서 스크린 수도 급감하는 추세로서 급격한 하락세를 보인 것 같다. 


최종수입 예상

ㅇ 북미

지난 금요일을 기점으로 일일 수입이 반지의 제왕 3편 모두에 뒤쳐지기 시작했다(목요일까지는 4편 중 가장 많았음). 4편 중에 하락세가 제일 가파르다는 방증. 반지의 제왕 3편 중에 5주차 이후 가장 적은 수입을 추가했던 2편의 5주차 이후 추가 수입은 약 42백만 달러다. 이를 근거로 예상해 본 호빗의 향후 추가 수입은 약 27~37백만 달러 정도로서 최종 수입은 305 ~ 315백만달러가 될 것으로 예상해 본다. 


ㅇ 북미 외(중국 제외)

앞으로 매주 수입이 40~50% 정도 감소한다고 가정하고 계산해보면

시나리오1) 향후 평균 하락률 40% 가정 : 608 + 67 = 675백만달러
시나리오2) 향후 평균 하락률 50% 가정 : 608 + 45 = 653백만 달러

중국을 제외한 북미 외 국가에서의 최종 수입은 653~675 백만달러 정도가 되지 않을까 싶다  


ㅇ 전 세계

958~ 990 백만 달러 

제일 좋지 않은 경우를 상정할 때, 중국에서 4000만 달러 정도를 거둬야 10억 달러에 도달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중국 4000만 달러는 결코 쉽다고는 장담할 수 없는 수치다. 제일 좋은 시나리오의 경우에는 당연히 10억 달러를 넘을테고...


다음 주가 지나면 예상치가 더 작은 범위로 수렴해 있을 거다. 그 때쯤 업데이트 예정.




호빗 단상들(1차관람 후)

어제 밤에 HFR 3D로 관람했습니다. 

영상, 사운드는 제가 그런 부분에 워낙 둔감한 편이어서 말할게 별로 없고요
그저 보면서 느낀 점들을 몇가지 나열해 보겠습니다. 



1.반지의 제왕을 연상시키는 장면 또는 장소가 여럿 나옵니다. 
프로도가 빌보와 이야기를 나누고나서 간달프를 마중나가는 장면은 자연스럽게 <반지원정대>에서 프로도와 간달프가 만나는 장면으로 연결되더군요. 
반지원정대에서 간달프가 백엔드 천장에 머리를 대차게 박는 장면 기억나시죠? ㅎㅎ 이번에도 천장등에 한번 부딪힙니다 ^^*
백엔드 사립문에 달려있는 '파티 관계자외 출입금지'라는 문구도 또 나오구요...

반지의 제왕에도 나온 장소는 당연히 호비튼과 리븐델이 있구요. 오크 대장 아조그가 임무를 완수하지 못한 부하를 와르그 밥으로 던져준 곳은 바로 <반지원정대에서> 프로도가 위치킹에에게 당한 웨더톱(바람마루)입니다. 돌로 변한 트롤이 있는 곳은 <반지원정대>에서도 나옵니다. 




2. 기술의 발전 덕분인지 키 차이가 있는 캐릭터를 동시에 잡는 장면이 반지때보다 훨씬 자연스럽고, 그만큼 자주 나오더군요. 백엔드에서 간달프와 드워프, 호빗이 동시에 나오는 장면에서 확연히 드러납니다. 반지때는 그런 장면에서 대역을 많이 쓰고, 얼굴이 같이 나오더라도 뭔가 어색한 느낌이 있었습니다. 



3. 프롤로그에서부터 10년 전에 비해 영화제작 기술이 발전했음을 확실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기술의 발전에 따라 표현할 수 있는 범위가 넓어지고 제약이 적어졌을텐데요,만약 10년전이 아닌, 지금 반지의 제왕이 만들어졌다면 10년전 3부작처럼 유려하고 장중한 느낌을 주는 작품이 과연 나올 수 있었을까요? 고블린 동굴 장면을 보면서 <반지원정대>에서 제가 가장 사랑해마지 않는 모리아 동굴 장면을 지금 만들었다면 전혀 다른 느낌을 줄 수도 있었겠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기술 발전이 마냥 좋은 것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네요...(고블린 동굴 장면이 나빴다는 뜻은 아닙니다. 원작에서의 우글우글 난장법석의 느낌을 잘 살린 것 같아요) 



4. 프롤로그 맘에 들었습니다. 장엄하고도 화려한 에레보르... 왕국을 건설하기 위해 들였들 노력을 생각하면 에레보르와 보물에 대한 드워프들의 집착이 이해가 갑니다. 짧게 지나갔지만 스마우그의 강력함과 포악함도 돋보였구요. 프롤로그만 따진다면 반지원정대>두개의탑>뜻밖의여정>왕의귀환 인듯. 



5. <반지원정대>에서 간달프가 프로도에게 이런 말을 합니다. 
"용 얘기를 하는 거라면, 나하곤 거의 관련없는 일이네. 내가 한 거라곤 빌보가 문 밖으로 나설 수 있도록 살짝 거든 것 뿐이야."(If you're referring to the incident with the dragrn, I was barely involved. All I did was give your uncle a little nudge out of the door.) 
<호빗>을 보면 얼마나 새빨간 거짓말인지 알게 됩니다. 간달프 이 능청맞은 영감 같으니.


6. 간달프는 언제나 위기의 순간에 짜~안 
<반지원정대>에서 간달프는 프로도에게 이런 말을 합니다. "나는 절대 늦지 않는다네. 항상 제 시간에 도착하지." ("A wizard is never late, nor is he early, he arrives precisely when he means to.") 이번에도 빌보가 비슷한 말을 하더군요.

듣고보니 맞는 말입니다. 위기의 순간에 간달프옹은 항상 적절하게 나타나셨습니다. 간달프 아니였으면 소린일행은 트롤의 통구이가 되었을 것이고, 요행 거기서 살아났더라도 고블린 소굴에서 최후를 맞았을 거라는... 약 80년 뒤에 간달프는 로한 기마대를 이끌고 헬름협곡에서 위기에 처한 세오덴왕과 아라곤 일행을 구하고, 펠렌노르평원에서는 오스길리아스에서 패퇴하고 나즈굴에게 쫓겨 돌아오는 파라미르를 구해줍니다. 공통적인 것은 모두 빛과 함께 나타난다는 것이네요. 



7. 오크 대장 아조그 ...맘에 안 드는 캐릭터입니다. 영화 볼때는 막연히 싫었는데, 보고 와서 곰곰히 생각해 보니.. 뭐랄까... 주인공이 상대하기 버거운 먼치킨 캐릭터를 하나 내세워서 위기상황을 너무 쉽게 만들어나간다고 할까요... 어디서 많이 본듯한 외모도 맘에 안들구요 -.-;;; 원작에서는 예전에 이미 죽었던구만... 



8. 피터잭슨이 이번에도 까메오로 등장했다고 하던데 발견 못했습니다. 혹시 보신 분 있는지?



9. 20여분이 추가되는 확장판이 나온다고 합니다. 예고편에 돌굴두르(일 것으로 보이는 장소)에서 스라인(으로 보이는 인물)이 간달프와 싸우는 장면이 있는데, 잘렸더더군요. 확장판에 나오길 기대해 봅니다. 


<호빗> 3부작 결정 관련 피터잭슨 인터뷰 내용


<호빗> 3부작 결정에 관한 피터잭슨의 Rolling Stone 인터뷰 내용 


http://www.gamefaqs.com/boards/227-movies-at-the-theater/64816647/726363319




Rolling Stone

<호빗>은 매우 얇은 책이다. 왜 세 편의 영화로 만들기로 결정한건가?


Peter Jackson 

(원작이 적은 분량이기 때문에 영화도 짧게 만들어야 한다는 것은) 일종의 '시각적 착각'과 같은 것이다.

원작이 짧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짧은 영화를 만들 수도 있다. 톨킨의 이야기 속도에 맞춰 스토리를 따라간다면 그렇다.

하지만 책을 좀 더 들여다보면 몇몇 인상적인 장면들이 너무나도 짧게 묘사되어 있다는 것에 놀랄 것이다. 그런 장면들은 대화나 캐릭터를 위한 멈춤 없이 매우 빠른 페이스와 숨가쁜 스타일로 쓰여있다.

우리가 만들고 싶은 영화는 그런 종류의 것이 아니다. 급히 달려가는 스타일의 영화를 만들고 싶지는 않다.

Rolling Stone 
그래서 스토리를 바꾼 것인가?


Peter Jackson 

원작보다 많은 이야기를 담고, 보다 더 깊게 들어간 영화를 만들고 싶다.

각색을 위해 다시 책을 읽었을 때, 호수마을에서의 중요한 장면에 단 2페이지만 할애되어 있다는 것에 놀랐다. 영화에서는, 만약 그같이 대본을 쓴다면 캐릭터 형성의 여지가 없게 된다.

Rolling Stone  
원작 바깥에서도 많은 이야기를 가져왔는데?

Peter Jackson  

그렇다. <호빗> 원작만을 고수하지 않고, 약 125페이지 분량의 <반지의 제왕-왕의 귀환> 부록을 각색할 권리도 얻었다. 이 부록속에는 <호빗>과 같은 시간대에 Middle Earth에서 벌어지는 일들이 나와있다. 

Rolling Stone 
<호빗>같은 동화를 3부작 Epic으로 만든 것이 노골적인 상업주의라는 비판이 있는데?

Peter Jackson
 

만약 스튜디오에서 먼저 3부작으로 만들 것을 제안했다면 노골적인 상업주의일 것이다.  하지만 그렇지 않았다. 우리가 먼저 제안했다.

말하고 싶은 이야기, 더 보여주고 싶은 캐릭터가 있다고 느꼈다. <반지의 제왕-왕의 귀환>  부록의 환상적인 소재들을 활용하고 싶었는데, 만약 2부작이었다면 2편의 구조적 문제와 상영 시간때문에 그 소재들을 활용하지 못했을 것이다.

그래서 우리가 먼저 스튜디오에 이야기를 꺼낸 것이다. 결코 상업적인 의도가 아니고 창작상의 결정이었다. 




히치하이커 - 안내서에 대한 안내서 예전 글

Yahoo 영화 사이트에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에 대한 안내서 가 올라왔습니다.

그동안 공식 사이트에 메뉴는 있지만 'coming soon'이라고만 돼 있던 거죠..

책세상판을 참고로 해서 내용을 대충 옮겨 봤습니다. 캐릭터에 대한 소개는 직접 보시길...

이어지는 내용

다치바나 다카시의 독서론. 예전 글

다치바나 다카시의 「나는 이런 책을 읽어 왔다.」




엄청난 독서를 바탕으로 왕성한 저술 활동을 해오고 있는 일본의 저널리스트 다치바나 다카시. 그는 이 책에서 독서를 거의 삶의 전부로 여기다시피 살아온 자신의 독서관과 독서법, 그리고 고양이 빌딩으로 널리 알려진 그의 작업실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


이 책을 읽어가다 보면 그의 놀라운 독서량에 놀라고, 그 관심사의 폭넓음에 놀라며, 그가 갖고 있는 독서에 대한 열정에 감탄하게 된다. 명성은 익히 들어 알고 있었지만 상상했던 것 이상이다.


지하 1층, 지상 3층짜리 고양이 빌딩 작업실에는 대략 3만권의 책이 있다고 한다. 그게 90년대 중반의 자료니까 지금은 훨씬 더 늘어났을 것이다. 이 정도면 아마도 개인이 보유한 장서로는 거의 최고 수준이 아닐까 싶다. 몇 천, 몇 만권씩의 책을 갖고 있는 수집가들이 대부분 읽지도 않은 책 (사실 읽기도 어렵다.)을 그냥 순전히 '수집' 차원에서 갖고 있는데 비해 다치바나 다카시는 자료 수집을 위해 실용적인 목적으로 책을 사 모았고 그렇기 때문에 대부분 조금씩이라도 들춰보았을 것이다. 평소에 책 깨나 읽는다고 생각하는 사람도 그 앞에서는 모두 혀를 내두를 판이다.


이어지는 내용

아카데미 시상식... 생각들... 예전 글

수상자에 대한 축하와 그렇지 못한 후보들에 대한 위로를 똑같이 나눠주면 좋겠지만 아무래도 패자들의 불운함에 더 마음이 가고 안타까운게 인지상정인가 봅니다. 마틴 스콜세지와 아네트 베닝... 노장 감독은 거듭된 아카데미와의 악연에, 여배우는 또 다른 여배우와의 기묘한 악연에 씁쓸함을 삼켜야 했습니다. 특히 마틴 스콜세지는 에비에이터를 제가 어떻게 봤느냐를 떠나서 너무나 안타깝네요. 그의 불운을 계속 보고 있자면 메이저리그의 커트 실링이 떠오릅니다. 그는 단순히 개인 스탯만 보면 사이영상을 몇번 수상하고도 남을만큼 대단한 몇 시즌을 보냈지만 아직까지 무관에 그치고 있습니다. 하지만 그는 객관적인 기준을 제시할 수 있는 스포츠라는 무대에서 활동하기 때문에 그나마 위안거리라도 확실히 있었죠. 분명히 그보다 뛰어난, 혹은 못했다고는 볼 수 없는 성적을 남긴 선수들이 당해에 분명히 존재했었으니까요. 그렇지만 마티는... ㅠ.ㅠ 그의 소회가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옆에서 지켜보는 사람은 노미네이션 개수만 늘어갈수록 너무나 아쉽네요.

이어지는 내용

박스오피스모조의 04 박스오피스 Best 10 예전 글

박스오피스 모조에서 2004년 북미 박스오피스 베스트 10을 선정했습니다. 여기 나온 베스트 10은 흥행성적 순이 아닙니다. 개봉전후의 상황, 영화 산업계의 기대치, 장르, 지속력, 문화적 영향력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선정했습니다. <인크레더블>이나 <해리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 <투모로우> 같이 높은 수입을 올린 작품들이 제외된 것은 그런 이유입니다.


10 Best Boxoffice Results of 2004


1. The Passion of the Christ (3억 7030만 달러)
감독 멜 깁슨은 할리우드 스튜디오 시스템 바깥에서 자신의 재산 3000만 달러를 투자하는 모험을 감행했다. <십계>나 <벤허>같은 영화가 당대의 최고 인기영화의 위치를 점한 적이 있지만 그 작품들은 스펙터클을 가지고 있었던 반면 <패션...>은 스케일이 그렇게 크지 않았고 왠만한 호러무비 못지않은 잔혹함을 지니고 있기도 했다. 80년 이후 가장 높은 수입을 올린 기독교 영화는 애니메이션 의 2560만 달러였는데 <패션...>은 이를 단 하루만에 뛰어 넘었다.

이어지는 내용

피터 잭슨의 다음 프로젝트는 결국... 예전 글

그동안 소문만 무성했던 피터 잭슨의 다음 프로젝트는 결국 호빗도, 1차 대전 에픽도 아니게 됐습니다. 피터 잭슨의 다음 작품은 바로 The Lovely Bones. 제가 예전에 이 작품에 대해 글을 올린적이 있죠. -> 여기

AICN에 Jackson and Boyens confirm THE LOVELY BONES as their KONG follow-up!!!
라는 제목으로 기사가 떴네요.

이어지는 내용

반지의 제왕 축약 버전 예전 글



Gandalf dies (but not really) Boromir dies (really)

레골라스 <- diversion

Aragorn gets his girl..

이 부분들에서 뒤집어졌습니다. ㅎㅎ


반지의 제왕 대사 100選 예전 글

세 편의 확장판이 다 완성됐고 해서 제 나름대로 반지의 제왕 명대사 100개를 골라봤습니다. 1,2편에서 각각 33개씩, 3편에서는 34개 해서 모두 100개를 이루고 있는데요.. 3편이 아주 쪼금은 더 길기 때문에... 하나 더 줬습니다. -_-


1,2 편 66개는 사실 오래전에 정해놨었고 3편은 확장판이 나올때까지 기다렸습니다.
나름대로 엄정한 심사(?) 과정을 거쳤는데, 각 편당 7~80개 정도를 일차로 뽑은 뒤에 두번 걸러내는 과정을 거쳐 최종 리스트가 완성됐습니다. (참 뻘짓거리 많이 한다는 생각이 듭니다. -.-;;; 헌데 반지 관련해서는 뭘해도 재밌으니 어쩌겠습니까....ㅜ.ㅜ)


영어 대사를 그대로 쓴 이유는 우리말로 하는 것보다는 아무래도 영화속의 이미지들을 떠올리는데 더 도움을 주는것 같아서입니다... 아무리 잘된 번역이라도 한글로 읽는 것은 감흥을 덜 주더라구요... 아마 여러번 보신 분일수록 더욱 그럴것 같습니다.




이어지는 내용

왕의 귀환 확장판 프리뷰 예전 글

확장판 출시가 며칠 안 남았습니다.
그에 발맞춰서(?) 디빅도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것 같던데... 저는 디빅을 보게 되면 사우론에게 2nd Darkness를 열어줄 수도 있다는 생각에 꾹, 정말 꾹 참고 있습니다.

↑ 거 참 재미없다.. -.-;;;

여기저기 올라온 리뷰를 바탕으로 좀 거창해 뵈기는 하지만 한번 감상포인트를 짚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스포일러 조심!
제가 여러번 말씀드리는데 완전히 신선한 상태의 확장판을 보고 싶으신 분은 절대 제 글 보지 마십시오. 저는 스포일러 제조기입니다.








이어지는 내용

FOTR - The Great River Part #1 예전 글

확장판에서 추가된 부분. 극장판에는 프로도가 에아렌딜의 빛을 받는 장면만 나왔죠.
이 부분은 모든 장면장면이 다 좋았습니다.

"Do not fear, young Peregrin Took. you will find your courage."

"Nothing, except to look upon the Lady of the Galadhrim one last time."
이어지는 내용

오페라의 유령 새 예고편 예전 글

일본 공식사이트인 것 같네요.

http://www.opera-movie.jp/main.swf

Skip하고 하단에 Trailer, 그리고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예전에 올라왔던 예고편보다 훨씬 낫다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이어지는 내용

ROTK - Theoden's Decision 예전 글


"Gondor calls for aid!"


"And Rohan will answer. Muster the Rohirrim!"


이어지는 내용

반지의 제왕- 소설과 영화 스케일 표현의 차이 예전 글




반지의 제왕 책에서 부록에 나와있는 지도를 보고 느꼈던 것중에 하나가 중간계가 막연히 생각했던것보다 상당히 크다라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반지원정대를 먼저 보고 나서 책을 접했습니다. (그 전에는 소설의 존재조차 몰랐습니다. ^^) 영화에서 여정의 상당부분이 축소됐기 때문인지는 몰라도 저는 중간계를 책에서처럼 그렇게 넓게 보지는 않았습니다. 구체적인 수치는 생각않고 막연하게요..


그런데 재미있는것은 이런 여정의 축소뿐만 아니라 영화상에서 표현해낸 이미지들도 미들어스를 실제보다 작게 느끼게 만들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어지는 내용

10/15~10/17 북미 박스오피스 예전 글


왕의 귀환 확장판 공식 예고편!! 예전 글




공식 사이트 lordoftherings.net에 공식 예고편이 올라왔습니다.


이어지는 내용

FOTR- The Departure of the Fellowship 예전 글


간 떨어질뻔한 장면.


"I'm sorry for everything.."
빌보는 여기를 마지막으로 쭉 안 나오다가 왕의 귀환, 그것도 마지막에 가서야 다시 모습을 보입니다.


이어지는 내용

왕의 귀환 확장판+기프트셋 추가 사진 예전 글

BBFC(영국 영화 등급위)에 올라온 자료들을 보면 코멘터리를 제외한 스페셜 피쳐는 대략 8시간 정도가 될 것 같습니다.



이어지는 내용

10/8~10/10 북미 박스오피스 예전 글

그림 클릭!




10/1~10/3 북미 박스오피스 예전 글

그림 클릭 !




팀 로빈스와 미란다 오토, 우주전쟁에 합류 예전 글



팀 로빈스(쇼생크 탈출)와 미란다 오토(반지의 제왕)가 스필버그의 The War of the Worlds에 출연할 것 같다는 소식입니다. 아직 최종 확정된건 아니지만 구체적인 배역까지 나온걸로 봐서 협상이 거의 마무리 단계인것 같네요.

팀 로빈스는 원작에도 나오는 천문학자 오질비(Ogilvy)역, 미란다 오토는 주인공인 톰 크루즈의 아내역을 맡게 된다고 하는데, 이미 출연이 확정된 다코타 패닝은 둘 사이의 딸로 출연합니다.

이 영화는 올 11월에 촬영에 들어가 내년 6월 29일에 북미 개봉 예정이고 각색은 쥬라기 공원, 칼리토, 미션 임파서블, 스파이더맨의 데이빗 코엡이 맡았습니다.

출처: Comingsoon.net


The Polar Express 예고편 B 예전 글



이 애니메이션은 배우들의 모션 캡쳐를 통해 완성됐는데 심지어는 얼굴에까지
센서를 설치해서 얼굴 근육의 미세한 움직임까지 포착했다고 합니다.

예고편에 나오는 소년과 차장, 그리고 소년의 아버지는 모두 톰 행크스가 연기했다고...

filmforce.ign.com이란 사이트에 이 영화에 대한 프리뷰, 로버트 저메키스, 톰 행크스의 인터뷰 기사가 실렸네요.


올해 나온 예고편중 나만의 베스트 3 예전 글

올해 공개된 예고편들중에서 저만의 Top 3를 꼽아 봤습니다.
이런건 연말에 해야 될 듯 싶지만 중간 점검 차원에서 ^^


여기 제가 뽑은 예고편들은 처음부터 저에게 강한 인상을 심어준 것들입니다.
처음에 맘에 안든 예고편을 한 번 좋아해 보자고(?) 여러번 보시는 분들은 아마도 없겠죠?
이어지는 내용

드림웍스의 3D 애니, 마다가스카르 예고편 예전 글

내년 5월에 개봉하는 드림웍스의 3D 애니메이션, Madagascar입니다.
마다가스카르는 아시다시피 아프리카 동해안에 있는 아주 큰 섬 이름이죠.



이어지는 내용

알렉산더 새 예고편 예전 글

마침내 나왔네요.

퀵타임


미디어 플레이어


피핀의 브로치 예전 글

SBS 더빙으로 이상해진 귀를 다시 정상으로 돌려놓기 위해 ^^ 어제 다시 본 TTT.
(다 본것은 아니고 좋아하는 장면 위주로 쭉쭉 돌려봤습니다.)


그러면서 눈에 들어온 것 하나. 피핀은 쭉 망토의 목 부분을 묶어서 다니더군요.
브로치가 없으니 그럴수 밖에...
지금까지는 이게 왜 눈에 안 들어왔는지 모르겠습니다.


이어지는 내용

오페라의 유령 사진 2 예전 글


오페라의 유령 사진들 1 예전 글

스크롤의 압박이 좀, 아니 많이 있을 겁니다. -.-


이어지는 내용

사진 - 베니스의 상인, 링 2 예전 글

베니스의 상인 (꼭 베니스의 개성 상인이라고 써지네요. -.-)

Allan Corduner as Tubal and Al Pacino as Shylock

Lynn Collins as Portia
이어지는 내용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메모장